'리폼뉴스'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0.04.20 6학년 딸아이의 사탕통 리폼작품 (1)
  2. 2010.01.22 5분만에 비벼먹는 바가지 비빔밥 (2)

6학년 딸아이의 사탕통 리폼작품

|

6학년인 딸아이는 언뜻 보면 4학년정도 밖에 안 될 정도로

마르고 작아요.

 

하고 싶은 것도 많고, 지구가 멸망할까 걱정이 되어 밤잠도 잘 못자기도 하고

예민한 아이... 입니다.

 

그런 큰아이 지영이가 제가 창고를 정리해서 어느정도 발디딜 틈이 생기자

 

"엄마 저 그림 그리고 싶어요~"

 

예전처럼 깡통에 그림 그리고 싶어요... 하는 거에요.

 

한 일년전에 지영이가 통조림 캔에 아크릭 물감으로 그림을 그렸었거든요.

 

그래서 그래라 했지요~

 

 

지영이가 그린 곰돌이는 이쁜 하트방울 통의 얼굴이 되었습니다.

 

 

곰인형이 잔디밭에 앉아 있어요.

 

지쳐서 앉아서 쉬고 있는 거 같기도 하고

 

친구를 기다리는 거 같기도 합니다.

 

 

 

 

 

원래의 통은 애기 아빠가 한 십여년 전에 화이트 데이날에 사준 사탕통인데요.

 

제가 재봉틀 북실패와 바늘을 담아두는 통으로 사용했었어요. 그리나 무려 10년 동안 저리 사용이 된 아이지요.

 

 

지영이는 이렇게 토싣 끼고 아크릴 물감으로 그렸습니다.

 

밑그림도 없이 본인의 상상으로 그리는 것이지요.

 

 

 

북실패와 재봉용 바늘이 들어 가는 것 보다는 리본 방울이 들어가는 게 더 낳을 거

 

같아 내용물을 바꾸어 주었습니다.

 

 

저의 작업실은 두칸이에요. 창고도 되고 작업실도 되고요.

 

이제 좀 있으면 이 창고는 옷가게로 변신을 할겁니다.

 

한 칸은 옷을 디피하고 한칸은 창고겸 작업실이 되는 거지요.~

 

 

지영이가 사용한 빠렛트입니다.

 

잘 안칠해져서 물은 거의 안 쓰고 아크릭 물감 원액으로 칠했어요.

 

 

제가 워낙에 버리는 것을 별로 안 좋아하고

 

리폼을 좋아해서 저의 딸아이도 닮았습니다.

 

리폼 뉴스 ...

 

 

딸아이가 만들어 준 소중한 통...

 

이렇게 대충 아크릭 물감 넣는 곳에 올려 놓았지만

 

그래도 빛이 나네요.

 

고마워 지영아~

 

 

 

 

 

 

제 글이 맘에 드시면 구독+를 클릭 해 주세요. *^^*

Trackback 0 And Comment 1

5분만에 비벼먹는 바가지 비빔밥

|

 

 

 

큰아이가 겨울 성경학교를 동네 교회로 일박 이일동안 갔어요.

 

그래서 둘째 하빈이랑 점심을 해결해야하지요...

 

울 하빈인 비빔밥을 정말 좋아해요^^

싫어하는 음식은 된장찌게구요.

 

미역국은 정말 좋아해서 가끔 끓여달라해서

저희집은 한달에 두번 이상은 미역국을 끓여 먹지요~

 

 

 

5분만에 비빔밥을 만듭니다.

 

비빔밥은 간단히 집에 있는 재료들로 했습니다.

 

 

     

 

 

밥, 후라이, 상추,김치,참치(통조림),잰김,고추장,참기름,통후추가루

 

 

집에 있는 재료다 보니 계란 후라이는 거의 2분이면 완성되구요...

재료를 주방용 가위로 적당하게 스피디하게 잘라줍니다.

 

때 놓쳐 배고플땐 간단요리 비빔밥이 최고지요^^

 

 

 

참치 통조림이 없다면 먹다 남은 장조림을 져며 넣으시거나

멸치볶음을 적당히 넣어주세요.

 

 

비빔 재료에 청국장찌게 건데기와 국물 한 수저를 같이 넣어요~

 

 

그럼 영양적으로도 괜찮지요. 드시기에 빡빡하지도 않구요^^

 

 

 통후추를 조금 갈아 넣었어요~

 

 

 

 

자 이제 비비면 되는 겁니다. ^^

 

 

 

재료만 있으시다면 비빔밥은 5분이면 해드실 수 있는

시간적으로나 영양적으로나 여러모로 경제적인 식단입니다.

 

 

 

 

딸아이랑 같이 먹기에 넘 빨갛게는 못 비빕니다...

고추장은 밥양에 따라 취향에 따라 넣으셔요.

단 처음에 너무 많이 넣지마세요.

 

어떤 음식이든 짜면 안되니까요~

 

 

이거 제 입에 다 들어갑니다...

 

 

울 둘째딸과 저 이렇게 바가지에 둘이 같이 간단히 점심 해결했지요~

 

평소 먹지 않는 청국장

저렇게 넣어주니

잘 먹네요^^

 

첨엔 본인 얼굴 인터넷에 오르는 거 어색해 하더니

요즘은 즐기고 있습니다.

 

울 하빈이 꿈 중 하나가 연예인이에요.

 

 

 

 

저리 어색하고 쑥스러운 표정 짓는데 연예인?

 

꿈은 꾸라고 있는 고니깡...

 

 

 

와우 ^^

 

바쁘실땐 간단 모드로

시간적으로 영양적으로 경제적인

비빔밥 드셔요~~~

 

 

 

 

저의 글이 마음에 드시면 구독+해 주세요
 
 

Trackback 0 And Comment 2
prev | 1 |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