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리석은 자와 지혜로운 자

|

사람들은 욕 먹는 사람을 어리석다고 판단하기 쉽다.

또한 칭찬 듣는 사람을 지혜롭다고 생각하기 쉽다.

 

어리석음과 지혜로움의 판단 기준은 바로 민주주의의 다수결의 원칙하고도 상응할 수 있다.

그러나 참 민주주의에서 간과해선 안 될 것이 그 소수의 의견도 무시 못한다는 것이다.

 

역지사지...

신라시대 불교를 숭상하다가 순교한 이차돈이라는 인물이 있다.

설화 같기도 하게 그는 붉은 피가 안 나오고 하얀 피가 나왔다 전해진다.

 

요즘 인터넷문화가 범람하면서 결과론적으로만 사람을 판단하는 문화가 생겼다.

 

이면에 왜 그럴 수밖에 없는지 그 상황은 중요하지 않다.

 

이미 인스탄트 음식 먹는 사람처럼 길들여진 문화가 현대 문명의 이기인 것이다.

 

어리석은 자와 지혜로운 자는 현재에서 규명 되어지지 않는다.

역사가 판단해 준다. 지금 현재 그는 어리석다고 평가 될 수 있으나 나중에 또 다른 정권과 문화속에서 달리 평가 되어질 수도 있다는 것이다.

 

물론 현재 본인의 입장만 내세우고 핏대 세워 봤자 아무도 믿어 주고도 싶지 않는 추악한 상황에 처해있다면 그 사람은 너무 안타깝다. 그 사람이 이 글을 쓰는 필자일 수도 있으며 이 글을 읽는 독자일 수도 있다.

 

세상에서 중요한 것은 어리석은 것도 아니고 지혜로운 것도 아니고

정직이며 진실이다.

 

용서와 기회는 물리적으로 쥐여지는 것이 아니라는 것이다.

 

본인의 철학으로 상대방을 업신여긴다면 그것은 상당히 모순되기 쉽다.

솔직히 이 부분에 있어서 필자도 항상 반성하는 부분이다.

 

웅변은 은 침묵은 금이라는 말이 있다.

 

그러나 이것은 옛말이라 생각한다. 표현하지 않는 진리와 진실은 이미 묻혀 버리는 휴지조각에 불과하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상황에 따라 다른 것 같다.

 

머든 적당하게 한다는 것...

 

그것이 지혜로운데... 그 적당히란 기준이 상당히 애매하고 주관적일 수밖에 없으니... 안타까운 현실이다.

'少談'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가 가장 용기 있었던 때는?  (1) 2015.09.14
성공적인 고백법  (0) 2015.09.14
어리석은 자와 지혜로운 자  (0) 2015.09.13
포그린 초위의 인생에 대한 생각  (0) 2015.09.13
아이들 어린시절 사진  (0) 2015.09.13
난 이런 사람이 좋더라  (0) 2015.09.13
Trackback 0 And Comment 0

포그린 초위의 인생에 대한 생각

|

인생의 첫 걸음은 아가일 때부터

두번째 걸음은 학생으로서 배울 때

세번째 걸음은 사춘기 질풍노도의 시기일 때

네번째 걸음은 사회생활을 하면서

다섯번째 한사람을 사랑하기 시작하는 첫사랑부터

여섯번째 걸음은 결혼생활이고

일곱번째 걸음은 자녀의 양육이고

여덟번째 걸음은 자녀의 출가이며

아홉번째 걸음은 부부간의 이별이 오는 시기이며

열번째 걸음은 자연이 주는 죽음을 받아 들이기 시작하는 시기이다.

 

 

                                                = 매우 주관적인 초위 김윤희의 생각입니다... 독신주의거나

                                                  동성애자에게는 맞지 않는 내용이겠죠.^^

 

 

 

 

'少談'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성공적인 고백법  (0) 2015.09.14
어리석은 자와 지혜로운 자  (0) 2015.09.13
포그린 초위의 인생에 대한 생각  (0) 2015.09.13
아이들 어린시절 사진  (0) 2015.09.13
난 이런 사람이 좋더라  (0) 2015.09.13
연애와 결혼에 대해  (0) 2015.09.13
Trackback 0 And Comment 0

아이들 어린시절 사진

|

 

 

 

 

 

 

 

 

 

 

 

 

 

 

 

 

 

'少談'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리석은 자와 지혜로운 자  (0) 2015.09.13
포그린 초위의 인생에 대한 생각  (0) 2015.09.13
아이들 어린시절 사진  (0) 2015.09.13
난 이런 사람이 좋더라  (0) 2015.09.13
연애와 결혼에 대해  (0) 2015.09.13
시인 김윤희 세상에 관한 철학  (0) 2015.09.11
Trackback 0 And Comment 0
prev | 1 | 2 | 3 | 4 | 5 | ··· | 43 | next

티스토리 툴바